위대한 지도자! 최재형의 꿈(1860.08.15~1920.04.07)
오늘날 우리에게는 교육을 받아 애국심과 실력을 길러 단체를 맺고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

Choi Jaihyung, Leader
Today, it is important to grow patriotism, improve ourselves, form an organization and therefore cooperate by being educated.

일제강점기 독립운동가들은 일본의 감시를 피하고 전 세계에 대한독립을 알리기 위해 국경을 넘어 만주나 러시아 등 국외에서도 독립운동을 했습니다. 하지만 춥고 넓은 땅에서 지원을 거의 받지 못한 채 의병 활동과 독립운동을 하는 것은 매우 힘든 일이었습니다. 또 전쟁 중인 일본군은 만주나 러시아에도 주둔하고 있었고, 아무 이유 없이 해외 한인 동포를 잔인하게 살해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최재형 선생님은 러시아에서 일하며 모은 재산으로 의병들의 항일 운동 자금을 지원하고, 직접 무장투쟁을 이끌며 적극적으로 독립운동을 펼쳐나갔습니다. 최재형 선생님은 <대동공보>나 <권업신문> 등 한인 신문을 발행하였고 러시아에 흩어져있는 항일 의병 세력을 단결시키고자 동의회를 결성하였습니다.

또 최재형 선생님은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처단한 안중근 의사를 물심양면으로 지원하였습니다. 안중근 의사가 썼던 최신형 총도 최재형 선생님께서 주신 것이며, 저격을 위한 정보와 자금 또한 제공해주셨습니다.

추운 러시아 땅의 따뜻한 난로, ‘페치카’로 불렸던 최재형 선생님은 러시아에 한인 학교를 설립하여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에도 힘쓰셨으며 국외 독립운동가들의 든든한 지원자가 되어주셨습니다. 하지만 최재형 선생님은 일본에 의해 체포되어 재판도 거치지 않은 채 즉결 처분으로 1920년 순국하셨습니다.

그의 후손들은 현재 러시아와 중앙아시아에 살고 있으며, 러시아 연해주 우수리스크에는 최재형 기념관과 최재형 고려인 민족학교가 있습니다.

‘총알을 피하지 말고 앞으로 나아가 붉은 피로 독립기를 크게 쓰고 한마음 한뜻으로 힘을 합하기로 굳게 다짐하노니 슬프다, 동지들이여’

‘오늘날 우리에게는 먼저 교육을 받아 조국정신을 배양하고 지식을 밝히며 실력을 길러 단체를 맺고 함께 뭉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시베리아 항일 운동의 대부가 되어 국외 독립운동가들의 발판이 되어주셨던 지도자 최재형!

이제 여러분이 21세기 최재형이 되어 지도자 최재형이 꿈꾸었던 대한민국을 완성해 주세요!

<자료제공 사단법인 독립운동가 최재형기념사업회>
http://www.choijaihyung.or.kr